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문 둘리역'에 이어 테마 있는 지하철역 만들어진다

최종수정 2016.12.07 11:15 기사입력 2016.12.07 11:15

댓글쓰기

상월곡역(과학), 혜화역(연극), 경복궁(미술관), 녹사평(예술), 가산디지털역(G밸리) 등 11개 테마 역사 확대 조성

▲둘리테마역사(제공=서울시)

▲둘리테마역사(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지하철 역사 공간을 지역 역사와 특색을 반영한 테마가 있는 문화공간으로 만든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 12월 개관한 쌍문역 둘리테마역사에 이어 올해 상월곡역에 과학 테마역사를 조성하고 내년에는 혜화역(연극), 경복궁(미술관), 녹사평(예술), 가산디지털역(G밸리) 등 11개 테마 역사를 확대 조성한다.
4호선 쌍문 둘리메타역에는 아기공룡 둘리를 탄생시킨 김수정 작가와 도봉구·서울메트로 등 지역 관계자들의 협력해 만든 쉼터가 조성돼 있으며 기둥과 계단, 화장실엔 둘리 캐릭터를 부착하고 출입구엔 기타 치는 둘리와 친구들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6호선 상월곡역은 과학테마역사 '사이언스 스테이션'으로 연내 조성된다. 시는 KIST, 창의과학재단 등 5개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홍릉일대 과학문화 창조의 거리 조성사업과 연계해 시설 설계를 마쳤다. 상월곡 과학테마역사에는 강연장, 리빙랩, 한국을 빛낸 과학 기술인 관련 이미지가 설치되며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과학 스토리텔링 및 강연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연극의 메카이자 대표적인 대학가 중 하나인 4호선 혜화역은 내년에 연극 테마 역사로 조성된다. 구로공단이 존재했던 7호선 가산디지털역은 IT 허브인 G밸리를 상징하는 전시물을 설치, 문화쉼터 공간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이제까지는 지하철에 승하차하기 위해 스쳐지나가는 공간에 불과했던 지하철 역사를 지역 문화와 역사를 반영한 테마역사로 조성해, 문화향유의 공간, 지역활성화 거점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