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내년 25대 2층버스 도입한다…67억 투입

최종수정 2016.12.06 15:55 기사입력 2016.12.06 15:55

댓글쓰기

수원시가 도입 예정인 2층버스

수원시가 도입 예정인 2층버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내년 25대의 2층버스를 도입한다. 또 49인승 버스도 25대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반면 이용객 편의를 위해 2014년7월부터 도입한 전세버스는 순차적으로 줄이기로 했다. 투입비용에 비해 시민들의 교통편익에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에서다.

수원시는 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정착을 위한 2017년 광역버스 운행계획'을 내놨다.
이 계획에 따르면 수원시는 먼저 2층 버스를 내년 1분기 2대, 2분기 1대, 3분기 7대, 4분기 15대 등 총 25대를 도입한다. 2층버스는 좌석이 72석으로 일반 광역버스(45석)의 1.6배다. 25대의 2층버스를 운행하면 일반 버스 15대를 증차하는 효과가 있다. 2층 버스 도입에 필요한 예산 67억5000만원은 수원시와 경기도, 운수사업자가 동일비율로 부담한다.

수원시는 2층 버스를 이용객이 많은 내년 3분기까지 7770번(수원역~사당역) 노선과 3000번(수원역~강남역) 노선에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또 내년 4분기부터는 7780(서부공영차고지~사당역)노선과 3003번(수원여대 입구~사당역) 노선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49인승 버스도 2분기 13대, 4분기 12대 등 모두 25대 도입한다. 또 예비차 확보 운행 비율을 1분기 5%에서 분기별로 5%씩 늘려나가기로 했다.
수원시는 이용객이 많은 시간에 운행해 오던 전세버스는 운행횟수를 내년 1분기 50%로 줄이고, 3분기부터 운행을 종료하기로 했다. 전세버스는 2014년 7월 국토교통부가 고속(고속화) 도로 운행 광역버스의 입석 운행을 금지한 후 입석 해소를 위해 투입됐다.

전세버스는 2016년 11월 말 현재 11개 노선에서 95회 운행되고 있다. 7780번 노선이 33회로 가장 많다. 7770번 노선이 28회로 뒤를 잇는다. 수원시는 2014년부터 버스회사에 전세버스 투입에 따른 '증차운행분 지원금'을 지원해 왔다. 수원시의 재정지원은 업체의 전세버스 운행에 관계없이 올해 하반기 종료된다.

현재 수원에서 서울ㆍ성남을 오가는 광역버스는 19개 노선에 1일 272대, 1539회가 운행되고 있다. 이중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운행이 1401회로 91%에 이른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