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감정적으로 대응해 미안한 마음”…표창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최종수정 2016.12.19 22:05 기사입력 2016.12.02 11:46

댓글쓰기

사진=새누리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새누리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이 1일 빚어졌던 마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에게 사과했다.

두 의원은 1일 열린 국회 안정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전을 주고받다가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 표 의원이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탄핵 찬반 의원 명단’을 공개한 사실을 두고 동료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자 장 의원이 공감하며 불만을 품었던 것.

이날 표 의원은 자신의 SNS에 “서로 입장이나 의견은 다를지라도 서로의 인격은 존중해야 하는데 제 부덕이었습니다”라며 장 의원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이에 장 의원도 2일 SNS를 통해 표 의원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장 의원은 “격앙된 감정을 삭이지 못하고 안행위에서의 모습과 SNS상에서의 공방 등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이어 장 의원은 “표창원 의원이 가진 이 정국에 대한 분노와 정국수습 의지에 대해서는 존중합니다만 SNS에 올린 명단은 삭제할 것을 진심으로 충고합니다”라며 ‘탄핵 찬반 의원 명단’ 공개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트위터

사진=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트위터



한편 장 의원의 사과문을 읽은 표 의원은 자신의 SNS 계정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장제원 의원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거듭 사과합니다. 서로 차이는 인정한 채 존중하며 토론하고 경쟁합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