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창원 의원 “ 탄핵 찬반 의원은 국민의 알권리 위해서 공개하기로 한 것”

최종수정 2016.12.19 22:02 기사입력 2016.12.02 10:25

댓글쓰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탄핵 반대 국회의원 명단 공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전했다.

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표 의원은 명단 공개와 관련해 "제 소명, 사명, 의무는 국민께 심부름꾼으로서 이 부분을 알리고 함께 탄핵을 위해 노력을 해야겠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서 공개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정치적 노림수, 정치 테러 등 항의와 관련해서는 "다 존중한다. 일리가 있다. 모든 책임은 제가 진다"면서 "그러한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분명히 국민 알권리가 더 우선한다. 국회의 기능은 밀실에서의 야합이 아닌 헌법기관 한 분, 한 분이 명확한 의견을 내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표 의원은 법적 제소까지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법절차를 무시하지만 저는 그러지 않겠다"면서 "모든 법절차를 존중하기 때문에 법에 따른 조치를 취하며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또 전날(1일) 있었던 장제원 의원과의 설전과 관련한 질문에 표 의원은 "반성하고 사과했다"면서 "회포를 풀겠다. 그전에는 상당히 사이가 좋았다. 상당히 좋아하는 의원"이라고 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