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내년 보수 안오른다…정무직공무원 급여 동결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12:00

댓글쓰기

인사처 "어려운 경제여건 감안해 결정"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부가 대통령, 국무총리를 포함해 장차관급 정무직공무원의 내년도 보수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인사혁신처는 2일 "올해 대비 3.5% 인상할 계획이었지만 대내외의 어려운 경제여건 등을 감안해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자는 취지에서 이 같이 정했다"며 "이달 말까지 공무원보수규정을 개정해 내년 1월에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무직공무원 보수가 동결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3년만이다.

보수 동결 대상자는 대통령을 포함해 모두 463명이다. 행정부는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 137명을 비롯해 정무직공무원에 준하는 국립대학 총장, 군인 중장 이상 등 161명이며 국회·법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기타 헌법기관 165명이다.

인사처에 따르면 대통령의 올해 연봉은 2억1201만원이며 국무총리는 1억6436만원이다. 장관과 차관은 각각 1억2086만원과 1억1738만3000원, 국가보훈처 등 처장은 1억1912만원이다.
인사처 관계자는 "이번 보수 동결로 당초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대비 18억원을 절감하는 효과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