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중저가 단말기…'청소년 요금제' 통화가 안되는 이유는?

최종수정 2016.12.01 14:42 기사입력 2016.12.01 14: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삼성전자 가 최근 출시한 중저가 단말기 '갤럭시온7'이 일부 통신사에서 청소년 요금제로 개통할 때 통화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 는 '갤럭시온7' 출시를 하루 앞둔 지난달 29일 전국 대리점 담당자들에게 갤럭시온7 모델의 경우 12월 9일까지 청소년 요금제가 한시적으로 가입 제한된다고 공지했다. 가입이 제한되는 요금제는 청소년 스페셜, LTE 청소년, 에듀 청소년 등 청소년 요금제 9종이다.
해당 공지에서는 청소년 요금제 가입 제한 이유에 대해 과금 서버가 해당 모델의 콜 아이디(Call ID)를 수용할 수 없어 전화가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수능이 끝난 수험생 등 10~20대 수요층을 타겟으로 출시된 중저가 스마트폰이 청소년 요금제를 사실상 지원하지 않아, 통신사의 단말기 출시 전 준비 미흡이 고객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눈앞에 둔 고객을 놓칠 수 없는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 더 비싼 요금제로 가입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도 문제다. 업계에서는 고가 요금제로 유도하려는 '꼼수'가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도 있다.
이런 사태가 처음이 아니라는 것도 비난이 가중되는 이유다. LG유플러스가 지난 9월 20만원대 화웨이 H폰을 출시했을 때도 같은 문제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에도 해당 단말기로 청소년 요금제 개통시 통화가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업계는 반복되는 개통 지연 문제에 대해 LG유플러스가 통신 장애 현상을 숨겨왔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고가요금제 유도를 위한 것은 전혀 아니고 전산시스템이랑 해당 단말기 간에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했다"라면서 "요금제를 등록을 하려면 전산시스템을 마련하는데 시간이 걸리는데 최대한 빨리 문제를 해결해 고객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