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시대…1인 CEO 체제로 (종합)

최종수정 2016.12.01 15:22 기사입력 2016.12.01 15:21

댓글쓰기

철저한 성과주의 "LG전자에 1등 DNA 이식"…LG 구광모 상무 인사 이동 없어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생활가전에서 쌓아온 글로벌 성공 체험을 바탕으로 LG전자 전 사업에 1등 DNA와 혁신 DNA를 이식할 계획이다."

1일 LG그룹 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조성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의 부회장 승진이다. LG전자는 조성진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켰고, 송대현 LG전자 러시아법인장을 H&A사업본부장(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이밖에 부사장 5명, 전무 13명, 상무 38명 등 58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LG전자는 "지난해(38명) 승진 규모 크게 웃돌아 2005년(60명) 이후 최대 규모 승진인사"라면서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에 의거, 본원적인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LG 트윈타워

LG 트윈타워

썝蹂몃낫湲 븘씠肄

LG전자가 인사 원칙으로 밝힌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의 상징이 바로 조성진 부회장 승진이다. 조성진 부회장은 LG전자 H&A사업본부장으로서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LG전자 H&A사업본부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조18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669억원보다 4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2014년 연간 영업이익 6254억원, 2015년 9817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이 전반적으로 잘 팔렸고, 초프리미엄 브랜드인 '시그니처' 브랜드 전략이 시장에서 통한 결과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실적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가전을 중심으로 탄탄한 방어막을 형성하며 영업이익을 일궈냈다. 2014년 조 부회장이 H&A사업본부장을 담당하면서 이뤄낸 결과다.

LG전자는 조성진 당시 사장과 조준호 MC사업본부장, 정도현 경영지원총괄사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됐다. 하지만 조성진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LG전자는 조성진 부회장 1인 CEO 체제로 전환됐다.

LG전자는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고 위기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신속한 의사결정 및 강한 추진력 발휘가 가능한 1인 CEO(최고경영책임자) 체제로 전환했다. H&A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던 조성진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CEO를 맡는다"고 설명했다.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준호 MC사업본부장, 이우종 VC사업본부장, 권봉석 HE사업본부장,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은 유임됐다.

조성진 사장은 앞으로 자신의 전문분야인 H&A사업본부는 물론 핵심 조직인 MC사업본부, 점점 비중이 확대되는 VC사업본부 등 LG전자 살림 전반을 책임지게 됐다.

LG전자가 2017년을 도약의 해로 삼으려면 스마트폰 사업과 VC사업본부의 사업에서 성과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

LG전자는 VC사업본부에서 IVI사업부와 ADAS 사업을 통합해 카인포테인먼트를 총괄하는 '스마트사업부'를 신설했다. 또 e-PT및 VE 사업 등 친환경 전기차 부품 분야를 '그린사업부'로 통합하는 등 고객 밀착형 조직으로 재편했다. LG전자는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챙기는 전략으로 2017년을 대비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LG그룹의 지주사인 ㈜LG도 1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구본무 회장의 그룹 경영 총괄 체제를 변동 없이 유지했다. 구 회장이 ㈜LG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으로서 주요 사업 관리, 최고 경영진 인사 등 주요 경영사안을 챙기는 체제다.

구본준 ㈜LG부회장은 기존 신성장사업추진단장 역할은 물론이고, 주력사업 경쟁력과 수익성 제고를 위해 경영회의체를 주관하게 된다.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도 기존보다 확대된 셈이다.

LG그룹은 "이번 임원인사를 통해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 위기 돌파와 지속 성장을 위해 구본무 LG 회장의 그룹 경영 총괄 체제를 변동없이 유지하면서 구본준 ㈜LG 부회장의 역할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구본무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 상무가 이번 인사를 통해 전무로 승진해 경영수업을 받게 될 것이란 관측도 있었지만, 변함 없이 현재의 직위를 유지하게 됐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