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구본준 부회장 역할 확대…전 계열사 경쟁력 높인다

최종수정 2016.12.01 13:39 기사입력 2016.12.01 13:39

댓글쓰기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구본준 LG 부회장이 신사업 뿐 아니라 전 계열사 사업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LG는 '2017년 임원인사'를 단행하며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인사 개편안에 따라 구본준 LG 부회장은 신사업 뿐 아니라 전반적인 주력 사업 경쟁력·수익성 제고를 맡게 된다. 전략보고회·경영회의체도 주관한다. 그동안 구본준 부회장은 '신성장사업추진단장'으로 신사업 위주의 경영·사업전략 수립 을 맡아왔다.

이같은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 확대는 LG의 변화·혁신 속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본준 부회장은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상사 등 주력 계열사 CEO를 역임했으며 자동차부품·에너지솔루션 등 신성장사업 분야에서 여러 성과를 창출해왔다.

LG 관계자는 "구본준 부회장의 역할 확대는 구본무 회장이 구본준 부회장의 신성장사업 분야 경험·추진력이 자회사들의 사업 경쟁력 향상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구본무 LG 회장의 그룹 경영 총괄 체제는 그대로 유지된다. 구본무 LG 회장은 중요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및 최고경영진 인사 등 큰 틀에서의 의사결정을 맡게 된다. 구 회장은 지주회사 ㈜LG의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구본무 회장과 하현회 사장의 지주회사 ㈜LG 각자 대표이사 체제는 그대로 유지된다. 구본준 부회장도 LG전자 이사회 의장, LG화학 등기이사를 계속 맡는다.

한편 이번 LG 임원인사에선 부사장 1명, 상무 3명이 승진했다. 부사장으론 조갑호 LG CSR팀장(전무)가 승진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