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게이트’, 엄한 옛 충남도청사 활용에도 ‘발목’

최종수정 2018.08.14 18:31 기사입력 2016.12.01 10: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의 역점 사업 중 하나인 옛 충남도청사(이하 도청사) 활용방안이 ‘최순실 게이트’에 발목이 잡혔다.

1일 시에 따르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는 그간 추진해 온 도청사 활용방안 모색 연구용역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해 왔다. ‘최순실 게이트’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기관보고 및 조사(이하 국회 국정조사)를 받게 되면서다.
이 때문에 시는 지난달 30일에 예정됐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연구용역 결과보고와 2일 공개세미나(여론수렴) 계획을 전면적으로 미뤘다. 무엇보다 연구용역 보고 등 진행시기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는 점에선 도청사 활용 사업추진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해 7월을 즈음해 연구용역을 진행, 현장조사와 사례·문헌조사를 통한 도청사의 문화복합시설 운영 타당성 검증해 왔다.

또 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도청사를 문화와 비즈니스 기능이 접목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문체부에 요청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로 문체부가 국회 국정조사를 받게 되면서 이 같은 계획 역시 수포로 돌아가는 형국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문체부의 입장에 공감을 하면서도 그간 역점 추진해 온 지역 사업이 발목 잡힌 것에 대해 난감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최근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합심해 도청사 이전부지 매입비 중 계약금 명목 80억원과 감정평가 수수료 2억원 등을 확보, 관련 사업추진에 가속도가 붙던 상황을 감안할 때 시의 허탈함도 커지는 분위기다.

시 관계자는 “우려했던 상황이 현실이 됐다”며 “국회 국정조사 이후 상황에 대해서도 도청사 활용사업의 향방을 예단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사태가 문체부는 물론 지자체 사업에까지 영향을 미친것에 허탈함을 느낀다”며 “도청사 활용 사업이 장기간 지역 숙원사업으로 여겨져 온 만큼 사태가 빠르게 해결돼 지역 사업추진에 더 이상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