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과 마사지’ 의혹 부인한 조윤선 “제보자와 대질신문 하게 해달라”

최종수정 2016.12.19 21:55 기사입력 2016.12.01 08:19

댓글쓰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이 최순실씨 등과 함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던 서울 강남의 스포츠마사지센터를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조 장관은 "그런 사실이 추호도 없다"며 이러한 주장을 한 제보자와 '대질신문'이라도 받겠다고 했다.
30일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장관이 정무수석 시절 최순실·김장자(우병우 전 수석의 장모) 등과 함께 근무시간에 정동춘이 운영하는 마사지실에 간 게 적발돼 민정수석실의 특별 감찰조사를 받다가 무마됐다"는 제보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는 우병우 전 수석의 재임 당시 특별감찰 수사관이라고 장 의원은 덧붙였다.

그러자 조 장관은 "(우 전 수석의 장모를) 전혀 모른다. (마사지센터 이용으로) 조사 받은 적도 없다"면서 "지금 해당 수사관의 실명을 밝히고 오늘 이 자리에서 대질할 수 있도록 위원장께서 조치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조 장관은 "아울러 명백히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면 허위 제보를 한 해당 수사관이 이곳 국정조사장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하도록 하고 회의록에 남겨달라"고 요구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