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서 토지 경매 급증…"투자열기 꺾이나"

최종수정 2016.11.29 11:00 기사입력 2016.11.29 11:00

댓글쓰기

11월 토지 경매 진행 건수 91건…32개월만에 최다
지자체 토지 투기 규제에 잇따라 나선 영향

11월 최고 낙찰가율인 387%를 기록하며  2억4510만원에 낙찰된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낙산리 소재 임야 전경 ( 사진제공 : 지지옥션 )

11월 최고 낙찰가율인 387%를 기록하며 2억4510만원에 낙찰된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낙산리 소재 임야 전경 ( 사진제공 : 지지옥션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제주도의 땅 투자 열기가 한풀 꺾이는 것일까. 경매에 부쳐지는 토지 물건이 급증하고 있다.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1월 제주 토지 법원경매 진행 건수가 91건을 기록하며 32개월만에 최다 건수를 기록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본격적인 토지 투기 규제에 나서면서 그 효과가 경매시장에서까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1월 제주에서 경매에 올라 입찰이 진행된 토지는 91건, 이 중 58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63.7%, 낙찰가율은 97.5%를 기록했다. 평균경쟁률은 4.3대 1이다. 지난 2년간 제주도에서는 땅 투자 광풍이 불면서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졌어도 경매 절차를 밟는 도중 일반 부동산 시장에서 매매되는 등 경매 진행까지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 8월의 경우 한 달 내내 단 14건만이 경매에 나와 12건이 낙찰되기도 했다.

하지만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잡기 위해 농지이용실태 특별조사를 실시하고, 토지분할 제한 등 각종 투기 규제 방안이 나오면서 올 3분기 들어 일반 토지 거래량도 감소했다. 이에 전반적인 투자 분위기가 냉각되면서 경매 취하 물건이 감소하고 경매 물건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낙찰가율이 하락한 것에서도 투자심리 악화를 읽을 수 있다. 11월 제주 토지 낙찰가율은 97.5%로 전월 대비 24.7%p 하락했다. 지난 2014년 4월 108.8%를 기록한 이후 30개월 연속 기록하고 있던 100% 이상 낙찰가율도 올 11월 들어 깨졌다. 지난 2015년 12월의 경우 낙찰가율이 225%를 기록하며 전국 최고 낙찰가율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무차별 낙찰 역시 대폭 줄어들었다. 11월 중 최고 낙찰가율 물건은 서귀포시 성산읍 낙산리 소재 임야 4217㎡로 감정가의 387%인 2억4510만원에 낙찰됐다. 지난 10월 최고 낙찰가율 물건인 2639%, 9월 577%, 7월 648% 등을 감안하면 최고 낙찰가율이 많이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11월 낙찰된 대부분의 물건이 낙찰가율 90~150%사이에 그쳤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그간 제주도에서는 묘지마저 감정가의 수 배에 낙찰되는 등 과열 경쟁이 있었던 만큼 지자체의 적절한 규제효과로 시장이 정상화하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면서 "농지 전수조사로 인해 농지처분의무 토지가 늘어나는 만큼 향후 경매 물건, 특히 농지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여 낙찰가율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