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게이트' 여파에도…서울 코엑스서 '2016 창조경제박람회' 개최

최종수정 2016.11.30 12:00 기사입력 2016.11.3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최순실 게이트' 여파 속에서도 박근혜 정부의 핵심 사업인 '창조경제'의 1년 성과를 자랑하는 대규모 박람회가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다음달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6 창조경제박람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 창조경제박람회는 박근혜 정부의 그간 창조경제타운, 창조경제혁신센터, 벤처·중소기업과 대기업 및 대학 등 여러 혁신주체들의 창조경제 성과와 사례를 공유하고 체험하는 장으로서 2013년부터 시작된 행사다.

이번 박람회는 '내일의 변화, 오늘에 담다'라는 슬로건 아래 미래창조과학부, 중소기업청, 특허청을 비롯한 13개 부처·청 및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이 공동 주최한다. ‘지속가능한 창조경제 생태계’가 뿌리 내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오늘과 ‘글로벌로 진출하는 창조경제 성과’를 주요 테마로 개최한다.

창조경제생태계부터 글로벌 진출까지 5개 테마로 구성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보이는 '창조경제박람회', 벤처·창업분야 우수 제품과 다양한 지원 성과를 보여주는 '창조경제 벤처·창업대전', 지식재산 분야의 국내 최대 전시회인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을 통합해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스타트업·벤처, 중견·중소기업, 대학, 출연연, 대기업, 정부 등 다양한 혁신주체가 참여하는 개방형 박람회로 추진한다.

공모 등을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에게 전시에 참여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스탬프 랠리·스킨 프린팅 등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인공지능(AI)·가상현실(VR) 등 첨단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스타트업이 협력해 기술혁신을 이뤄내는 다양한 상생협력 사례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자유학기제와 연계해 첨단·융합 기술체험, 진로 탐색, 기업가정신 함양 등 중·고등학생 대상의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박람회 기간 중 민·관의 다양한 데모데이 개최, 부처간 협업을 통한 투자·구매 지원 등 참여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풍성한 행사를 마련했다.

스파크랩, 핀테크 데모데이 등 민·관 데모데이를 박람회 기간에 집중 개최해 주요 벤처캐피탈(VC) 등 투자자들이 역량있는 우수 스타트업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미래부, 중기청, 특허청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투자·구매 상담회에서는 VC·엔젤투자자·크라우드펀딩 중개업자와 기업이 참여하는 1대 1 매칭 투자상담을 박람회 기간 내내 진행한다.

‘ICT 중소·벤처기업 페스티벌’에서는 우수 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과 수요기업 및 기관들이 만나 세미나, 비즈니스상담회 등을 통해 ICT기술의 사업화와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박람회에 참여하는 다양한 혁신 주체간 교류·협력을 위해 다양한 네트워킹 행사도 준비했다. 11월에는 총 9번에 걸쳐 국내 유망 스타트업 대표와 후배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혁신리더와의 만남’을 진행했고, 박람회 기간에는 국내외 VC, 스타트업 등이 참여하는 ‘네트워킹 파티’도 열린다.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촉진을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교류행사도 마련됐다.

케빈 스미스 더볼트 최고경영자(CEO), 장 미쉘 오렌지 재팬 코리아 CEO 등 세계적인 스타트업 전문가들이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와 이슈, 해외진출 전략 등을 주제로 ‘스타트업 글로벌 협력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엑셀러레이터·투자자 등이 참여하는 ‘K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통합 데모데이’, ‘G스타트업 월드와이드 서울’ 등에서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피칭과 다양한 주제의 강연·컨퍼런스 등이 개최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