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보, 우리은행 주식매매계약 체결식 내달 1일로 연기

최종수정 2016.11.28 09:42 기사입력 2016.11.28 0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28일 예정됐던 우리은행의 과점주주 주식 매매 계약 체결식이 다음 달 1일로 연기됐다.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는 28일 “우리은행 과점주주로 참여하게 된 키움증권, 한화생명, IMM 프라이빗에쿼티(PE)의 우리은행 주식보유에 대한 금융위원회 승인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고 있어 과점주주 주식 매매 계약 체결식 일정을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늦어도 오는 30일엔 금융위가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체결식 일정을 다음 달 1일로 확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3일 공자자금관리위원회 의결을 거쳐 예보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은행 지분 51.4% 중 29.7%를 동양생명(4%), 미래에셋자산운용(3.7%), 유진자산운용(4%), 키움증권(4%), 한국투자증권(4%), 한화생명(4%), IMM PE(6%) 등 7개사에 각각 매각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중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인 한화생명, 키움증권, IMM PE가 우리은행 주식을 4%이상 보유하기 위해선 재무건전성 등의 요건을 금융위로부터 승인 받아야 한다.
당초 금융위는 지난주에 이들 3개 비금융주력자의 주식 보유승인에 대해 의결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미뤄져 오는 30일에 열리는 금융위 회의에서 승인을 결정할 예정이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