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26 촛불집회]"박근혜·애국시민 만세"…보수집회, 검찰·국회 향해 "반역자"

최종수정 2016.12.19 21:30 기사입력 2016.11.26 18:04

댓글쓰기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하 국민운동)' 주최로 26일 오후3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제3차 대통령 하야반대 및 안보지키기 국민대회'는 오후 5시께 마무리됐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하 국민운동)' 주최로 26일 오후3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제3차 대통령 하야반대 및 안보지키기 국민대회'는 오후 5시께 마무리됐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박근혜 대통령을 지키자"고 주장하는 보수단체들이 국회·검찰·언론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하 국민운동)' 주최로 26일 오후3시께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제3차 대통령 하야반대 및 안보지키기 국민대회'는 서경석 목사, 이정린 전 국방부 차관 등의 발언에 이어 만세삼창을 끝으로 오후 5시께 마무리됐다. 이번 집회는 한국예비역기독군인회연합회, 북한인권한국교회연합, 엄마부대봉사단, 신의 한수, 자유청년연합 등의 단체가 함께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 참석인원을 1000여명으로 추산한 반면 주최 측은 집회를 마치기 직전 "서울역 광장 뒤쪽까지 온 분들까지 합쳐 1만명이 모였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관련 사건에 공모했다는 최근 검찰 수사결과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검찰 수사가 대통령을 향하고 국회에서 탄핵 논의가 진행됨에 따라 국회, 언론을 모두 '반역자'로 규정했다.

먼저 무대에 올라 연설한 선진화국민회의 사무총장 서경석 목사는 "노무현정권도, 김대중정권도 대기업들로부터 모금을 했다"며 "케이, 미르스포츠 재단은 공익재단 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에 부화뇌동해 탄핵을 외치는 김무성, 유승민 등은 낙선시켜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이정린 전 국방부 차관은 "이순신장군은 12척의 배로 왜적을 물리쳤다"며 "몇십만명이 모여도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주옥순 엄마부대봉사단 상임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과 결혼하신 분 아니냐"며 "1원짜리 한 장 먹지 않은 박근혜대통령을 잘못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을 추진하는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에 대한 성토도 이어졌다.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는 "배신자들은 응징하고 정권을 지켜야 한다"며 '김무성을 처단하자' '유승민을 박살내자' '나경원을 박살내자'등의 구호를 외쳤다.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는 "비박계들은 설사 박근혜 대통령이 죽을 죄로 지었다고 해도 법에 따라 기다려야 한다" 며 "국회·언론·검찰, 이 반역자들을 처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 순서인 만세삼창을 위해 무대에 오른 조영환 한국예비역기독군인회연합회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만세', '애국시민 만세', ‘대한민국 만세’를 유도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이들은 '법대로 하자', '이정현 파이팅'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박 대통령 하야 반대를 주장했다. 연설 중간마다 '박근혜 지키자' '지키자 대한민국' 등의 구호를 외쳤다.

국민운동 측은 다음달 3일에도 서울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