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아바’ 이선균 “이혼이나 바람에 대한 이야기 아니다”

최종수정 2016.12.19 18:38 기사입력 2016.11.26 00:04

댓글쓰기

이선균

이선균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이 드라마 속 명장면을 꼽았다.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측은 25일 이선균이 꼽은 명장면을 공개했다.

이선균은 “한 장면만 꼽기 어렵다”며 “엔딩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다. 사람의 관계에 대한 드라마의 메시지가 드러나고, 극적인 사건들 속에서 현우가 겪게 되는 감정들이 고스란히 녹아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선균은 “이 드라마는 이혼이나 바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한 남자이고 남편인 현우의 성장, 그리고 아내와 느끼는 감정, 더 나아가 사람 사이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이야기다”라며 드라마 내용을 소개했다.

한편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8시30분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