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롬 "착즙 천연주스 섭취시 비만원인균 절반감소"

최종수정 2016.11.22 11:08 기사입력 2016.11.22 11:08

댓글쓰기

휴롬 천연주스

휴롬 천연주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채소, 과일을 착즙한 천연주스를 섭취하면 비만원인균이 절반으로 줄어들고 유익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천연주스는 아이의 심리상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휴롬에 따르면 만 3~5세 유아 26명과 이들 부모 26명을 대상으로 '21일 식습관의 법칙' 프로젝트를 한 결과, 천연주스 섭취 후 전체 장내 미생물 가운데 비만의 원인으로 알려진 '페르미쿠테스'가 차지하는 비율이 천연주스를 마시기 전 41.3%에서 21.8%로 절반 가량 줄었다.
또 유익한 '단쇄지방산(짧은 사슬 지방산)'을 만드는 페칼리박테리움 속 세균의 점유율이 증가했다. 특히 유아의 경우 페칼리박테리움 속의 점유율이 천연주스를 마시기 전 6.2%에서 21일 후 10.7%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단쇄지방산은 대장의 세포를 자극해 염증을 억제하면서 장의 구조를 개선해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휴롬과 농림축산식품부, 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최애나 배재대 심리철학상담학과 교수 연구팀이 함께 진행했다. 우리의 뇌가 새로운 행동에 익숙해 지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무엇이든 21일 동안 계속하면 습관이 된다는 법칙에 기반해 기간을 설정했다.

평소 식습관이 불균형한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21일간 국산 채소 과일을 저속으로 착즙한 휴롬의 천연주스를 매일 한 잔씩 섭취하게 했다. 성인에게는 케일 240g, 브로콜리 80g, 사과 240g, 레몬 5g을 넣어 만든 천연주스가 매일 400ml 제공됐다. 유아에게는 당근 55g, 방울토마토 30g, 사과 35g으로 만든 천연주스를 매일 80ml 마실 수 있게 했다.
천연주스 섭취 전후 '페르미쿠테스' 비율 추이

천연주스 섭취 전후 '페르미쿠테스' 비율 추이

썝蹂몃낫湲 븘씠肄

연구결과 천연주스는 설사, 변비 등 배변증상 개선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의 94%, 성인의 73%가 배변 호전증상을 보였다. 특히 유아에게 천연주스의 효과는 더욱 뚜렷했다. 소화불량이 있던 유아 15명 중 한 명을 제외한 전원(93%)이 증상이 개선됐다. 편식을 했던 유아 22명 중 20명(91%)의 편식이 완화됐다.

이동호 교수는 "21일간의 천연주스 섭취를 통해 뚜렷한 변화가 생긴 곳은 우리 면역시스템의 70%를 차지하는 장이었다"며 "장의 건강을 책임지는 장내세균총(미생물 집단)의 다양성이 평균 5.1% 증가하면서 장내 미생물 분포가 확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천연주스는 아이의 심리상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림검사 평가 결과 프로젝트 참가자 전원의 공격성 점수가 감소됐다. 반면 유아들의 자아존중감과 자아효능감 점수는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자아효능감은 어떤 문제를 잘 해결할 수 있다는 자기 능력에 대한 평가다. 최애나 교수는 "천연주스 섭취 후 나타난 긍정적인 신체적 변화가 심리ㆍ정서적인 면에도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휴롬은 향, 색소, 보존제, 감미료 등 인공첨가물을 일체 넣지 않고 신선한 채소와 과일만을 즉석에서 지그시 눌러 짜 만든 천연주스를 제공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의거한 100% 천연주스다.

김재원 휴롬 대표는 "채소과일 천연주스가 심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의학적으로 증명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바쁜 현대인들이 주스 한 잔으로 간편하게 충분한 양의 채소과일을 섭취할 수 있고 유아들의 경우 거부감 없이 채소에 친숙해질 수 있어 온 가족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