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기업, ITU텔레콤월드서 1000만 달러 수출계약

최종수정 2016.11.20 12:00 기사입력 2016.11.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미래창조과학부와 부산시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ITU 텔레콤월드 2016'에서 국가관을 열고 우리의 최첨단 ICT 기술을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ITU텔레콤월드는 17개 국가관 및 250개 전시업체가 참가했으며 136개국 8000여명이 관람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중소·신생기업 11개사가 참가한 한국관은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및 글로벌화 지원을 위한 기업관과 차기 개최지인 부산시 및 ICT올림픽이 될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새로운 기술·서비스를 알리기 위한 홍보관으로 구성됐다.

기업관에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4개 벤처기업이 참여했다. 이들 중 디에스피원은 태국 통신 관련 업체(CAT BUZZ TV)와 스마트시티 관련 총 1000만 달러 규모의 MOA 파트너십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유아 미아방지용 위치 추적시계 20만대(500만 달러) 및 산업용 저전력 산업 통신장치 30만대(500만 달러)를 납품하게 됐다.

코발트레이도 이란 및 방글라데시 업체와 각각 800만 달러, 300만 달러의 계약 전 단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홍보관에는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 등이 차기 개최지로서 스마트시티 부산을 알리기 위해 해운대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스마트 가로등을 설치·시연했다.

평창 ICT 올림픽 홍보를 위해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3D, UHD 방송서비스 등과 관련된 최첨단 서비스를 시연하고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무안경 3D 가상체험과 홀로그램렌즈를 시연한 3D팩토리는 ITU 어워즈에서 국가기업상(Recognition of Excellence 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16일 저녁에는 '한국의 날'(Korea Night) 행사를 개최하며 'ITU 텔레콤 월드 2017」개최지인 부산의 개괄적 현황, 연계행사 등 한국의 준비계획에 대한 소개와 함께 회원국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