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1·19 촛불집회]박원순 시장 "4차 촛불집회도 비폭력·평화…빌미 주지 말자"

최종수정 2016.11.19 14:18 기사입력 2016.11.19 12:09

댓글쓰기

19일 오전 페이스북 계정에 글 올려 강조

박원순 서울시장 촛불집회.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촛불집회. 사진제공=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진행될 제4차 촛불 집회에 앞서 비폭력 평화 집회를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평소 같았으면 캠핑장비를 챙기거나 가까운 놀이공원 갈 준비를 하거나 가족과의 휴식을 생각했을 주말에 촛불을 챙겨야 하는 현실이 마음 아프다"며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국민 촛불 시위는 매 주말마다 한건의 폭력과 불법없이 진행되고 있고, 지난 주말 100만 촛불 시위는 전 세계인이 기억할 세계사적 사건이 됐다.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비폭력 평화 시위의 자부심은 부끄러움과 자괴감을 새로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함께 쓰는 용기로 바꿔 놓았다"며 "오늘 또 전국에서 100만 이상의 국민들이 촛불이 켜집니다. 수능을 마친 고 3 수험생도 펜대신 촛불을 든다고 한다. 유모차를 끌고 젖병대신 촛불을 든 아이들도 함께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특히 "세계에 다시 보여줍시다. 우리 모두를 위해 다시 해냅시다"라며 비폭력 평화 집회를 강조했다. 그는 "촛불정신은 가장 평화적이고 비폭력적인 방식으로 하나씩 하나씩 이루어 가라는 것"이라며 "비폭력 평화로 켜진 촛불이야 말로 저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다. 100만 촛불정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박근혜 비선권력에게 절대 빌미를 주지 말자"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어 "촛불은 들불이 되었고, 들불이 된 촛불은 바람을 타고 더 훨훨 타오를 것"이라며 "국민들이 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시위가 될 수 있도록 서울이 더 준비하고 행동하겠다. 저도 오늘 끝날때까지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다. 촛불정신을 지키면서, 박근혜 퇴진을 이루어 내자"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4차 촛불집회를 대비해 지하철 증편 운행, 급차 준비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1호선 운행을 5회 더 늘리고, 2∼5호선에는 열차 7대를 비상 편성해 승객이 늘어날 경우 임시열차를 투입한다. 또 승강장 혼잡 등으로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도심권 주요 지하철역 10곳에 평소의 4배 수준인 163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세종대로·대학로 등 경찰의 교통통제가 예상되는 만큼 버스에 우회 가능성을 안내하는 문구를 부착하고, 교통통제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한다.

시민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진행했다. 집회 예정장소 주변 환기구 64곳을 사전에 점검해 현장에서 환기구 덮개와 지지대 상태 등을 확인하고 위험요인이 발견된 부분을 보수했다. 구조적인 위험이 있는 지점에는 '주의' 안내 표시를 설치했다.

사고를 대비해 집회 장소 주변에 119구급차 등 차량 31대와 구급대원 등 180명을 배치한다. 찰과상 등 경미한 환자를 현장에서 응급처치하고,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 즉시 이송할 채비를 갖췄다. 더불어 집회 장소 인근에 개방화장실 50곳을 확보하고 그 위치도를 도심 곳곳에 붙여 안내한다. 미아보호소, 분실물 신고소, 구급안전 안내소 등도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 천막형태로 설치해 도움을 받도록 지원한다.

이외에 청소장비 35대, 청소인력 227명을 투입해 집회를 마친 뒤 시민과 함께 신속하게 쓰레기를 수거해 불편이 없도록 대비했다. .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