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촛불집회 대비 지하철 증편·버스 우회로 마련

최종수정 2016.12.19 20:54 기사입력 2016.11.18 19:26

댓글쓰기

지난 12일 광화문에서 약 100만 명(집회 추산)이 모여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벌이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DB

지난 12일 광화문에서 약 100만 명(집회 추산)이 모여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벌이고 있다./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주말인 19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4차 촛불집회를 대비해 지하철이 증편 운행되고 구급차 준비 등 안전편의 대책이 마련된다.

서울시는 촛불집회에 참가하는 시민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해 지하철 증편 계획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1호선 운행을 5회 더 늘리고, 2∼5호선에는 열차 7대를 비상 편성해 승객이 늘어날 경우 임시열차를 투입한다. 또 승강장 혼잡 등으로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도심권 주요 지하철역 10곳에 평소의 4배 수준인 163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세종대로·대학로 등 경찰의 교통통제가 예상되는 만큼 버스에 우회 가능성을 안내하는 문구를 부착하고, 교통통제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한다.

시민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진행했다. 집회 예정장소 주변 환기구 64곳을 사전에 점검해 현장에서 환기구 덮개와 지지대 상태 등을 확인하고 위험요인이 발견된 부분을 보수했다. 구조적인 위험이 있는 지점에는 '주의' 안내 표시를 설치했다.

사고를 대비해 집회 장소 주변에 119구급차 등 차량 31대와 구급대원 등 180명을 배치한다. 찰과상 등 경미한 환자를 현장에서 응급처치하고, 병원 치료가 필요한 경우 즉시 이송할 채비를 갖췄다. 더불어 집회 장소 인근에 개방화장실 50곳을 확보하고 그 위치도를 도심 곳곳에 붙여 안내한다. 미아보호소, 분실물 신고소, 구급안전 안내소 등도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 천막형태로 설치해 도움을 받도록 지원한다.
이외에 청소장비 35대, 청소인력 227명을 투입해 집회를 마친 뒤 시민과 함께 신속하게 쓰레기를 수거해 불편이 없도록 대비했다. .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