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LCT 관련 없다…소문 유포자 법적대응"

최종수정 2016.12.19 20:51 기사입력 2016.11.18 10:05

댓글쓰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LCT 사건과 관련 "세간의 소문대로라면 저는 바보이다. LCT 관련 검은 돈을 받은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LCT 사건 관련하여 세간에 이영복 회장의 돈을 받지 않은 정치인은 없으며 있다면 바보라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해당 지역구 의원인 하태경도 관련자라는 주장들이 SNS 상에서 확산되고 있다. 처음에는 너무 어이가 없고 황당해서 대응하지 않으려고 했다. 그런데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을 무작정 방치하는 것도 저를 지지하시는 분들에게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하여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국회에 입문한 이후 불의와 부정이 있으면 좌파든 우파든 가리지 않고 척결하겠다는 일념으로 정치를 계속하고 있다"며 "그 신념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때문에 지금도 여당 의원임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고 있다. 앞으로도 좌우를 불문한 정치 혁신의 신념은 변치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익명이라도 하태경을 LCT 관련자인 것처럼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연결시키는 중상모략은 삼가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미 SNS 상에서 발언했거나 재유포하신 분들이 있다면 삭제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 저의 간절한 읍소에도 불구하고 계속 유포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법적대응을 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