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만 보는 與 비주류…할수 있는게 없다

최종수정 2016.12.19 20:51 기사입력 2016.11.18 09:58

댓글쓰기

野만 보는 與 비주류…할수 있는게 없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청와대와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이나 하야는 없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강경모드로 돌아섰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의 2선 후퇴와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요구 해온 당내 비주류의 고심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현실적으로 박 대통령과 이 대표가 버티기에 들어가면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상황이라, 새누리당 비주류는 야당의 강경 대응만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비주류의 좌장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그는 "다른 방법이 있으면 얘기해봐라. 법대로 가야 하는데 현재 이 사안을 놓고 할 수 있는건 탄핵절차 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야당에 대해서 "그렇게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주장하면서도 탄핵을 주저하고, 탄핵은 주저하면서 안보위기 속에 국방을 튼튼히 하기 위한 한일정보보호협정을 추진하는 국방장관을 탄핵하겠다고 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를 비롯한 비주류는 탄핵이 필요하다고 주장은 하지만 정작 실천에는 나서지 못하고 있다. 17일 비주류 대권주자와 정진석 원내대표의 만찬 회동에서도 이 대표가 제안한 내년 1월 21일 전당대회 계획을 철회와 즉각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할 것을 거듭 촉구했지만, 기존의 주장의 재확인 했을 뿐 '행동'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정하지는 못했다.

비주류가 선뜻 행동에 나서지 못하는 까닭은 쓸 수 있는 카드가 없기 때문이다. 당내 상황을 보면 이미 퇴임 시점을 정한 이 대표가 그때까지 '버티기'에 들어간다면 당헌·당규상 비주류 측에서 강제로 퇴진시킬 방법이 없다. 또 박 대통령의 탄핵을 야당이 아닌 비주류가 주도한다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전통적인 보수층의 외면과 본인들이 세운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했다는 여론의 비판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비주류가 비상시국회의 공동대표단을 구성하며 압박에 나서고 있지만 '결정적인 한방'이 없어 고민이 깊어지는 이유다.

탈당 또한 쉽지 않은 선택이다. 만약 탈당을 할 경우 지금까지 누려온 모든 여당 프리미엄은 고스란히 내줘야 한다. 여기에 현재 비주류의 당내 지분이 상당한 상황에서 탈당은 자칫 친박이 당을 다시 재장악하는데 명분만 줄 것이 분명하다.
탈당의 파괴력도 고민이다. 비주류가 탈당을 감행한다 하더라도 동조하는 의원이 적다면 의미가 줄어들어 지리멸렬 해질 수밖에 없다. 내년 대선까지 새누리당을 능가하는 정당으로 키워 낼 수 있느냐도 고민이다. 당내 한 중진 의원은 "탈당과 분당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당 소속인 비례대표와 친박으로 공천 받은 초선, 당직을 가지고 있는 의원 등 당에 잔류할 인원을 계산해 보면 탈당이 현실화 되도 나갈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