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세계 할랄 시장 진출 설명회' 개최

최종수정 2016.11.18 06:36 기사입력 2016.11.18 06:36

댓글쓰기

세계 할랄 시장 2020년까지 2271조원 성장 예상… 미래 유망시장으로 부상
식품 외에 의약품, 화장품, 물류, 관광 등 시장 다변화 발맞춰야

KOTRA는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세계 할랄 시장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오승용 한국식품연구원 센터장이 정부의 할랄식품 육성 지원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OTRA는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세계 할랄 시장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오승용 한국식품연구원 센터장이 정부의 할랄식품 육성 지원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KOTRA는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세계 할랄 시장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2020년 2271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세계 할랄 시장 현황을 분석하고 우리 기업의 효과적인 진출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진출관심 기업 200여명이 참석해 미래 유망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할랄 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명회는 ▲세계 할랄 시장 동향 및 진출방안▲무슬림 소비자 분석 ▲할랄식품 육성 지원사업 ▲말레이시아 및 인도네시아의 할랄 인증제도로 구성됐다.

서강석 KOTRA 시장조사실장은 세계 할랄 시장 동향 및 진출방안에서 국가별 할랄 인증제도의 특징을 소개했다. 서 실장은 "'할랄'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식품에서는 가공육, 인스턴트 제품, 건강 보조식품이 유망"하고 "의약품, 화장품, 물류, 관광 등 시장이 다변화되고 있는 상황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단국대 걸프협력회의(GCC: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UAE, 카타르, 오만, 바레인) 국가연구소의 엄익란 박사는 "할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제품 인증에 앞서 할랄 제품 소비자 분석을 통한 수요 파악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무슬림이라도 성별, 연령, 국가 및 지역별 전통과 문화에 따라 제품을 소비하는 성향이 다르다는 점을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승용 한국식품연구원 센터장은 정부의 할랄 식품 육성 사업, 할랄 시장 및 인증정보 기반구축, 전문 인력양성,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계획 등을 소개했다. 오 센터장은 "정부는 알코올 저감기술, 할랄 제품 진위판별 진단기법 개발 등 R&D 강화를 통해 세계 할랄 시장에서 국내 인증의 공신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 대표적 할랄 인증기관인 말레이시아 자킴과 인도네시아 무이에서도 자국의 할랄 인증제도 정책 및 인증절차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태식 KOTRA 부사장은 "할랄 식품이 비무슬림 소비자에게 웰빙 건강식으로 인식되는 등 할랄 시장은 전반적으로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KOTRA는 할랄 시장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에게 새로운 유망시장이 될 수 있도록 최신 세계 시장 정보 제공과 해외 마케팅 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