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대선 조기투표 4000만명 육박…전체 27%

최종수정 2016.11.06 21:15 기사입력 2016.11.06 21:15

댓글쓰기

▲유권자들이 조기투표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유권자들이 조기투표를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이틀 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조기투표를 한 사람의 수가 400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미국 NBC와 CNN등에 따르면 이날까지 조기투표한 사람 수는 총 3969만8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등록 유권자 1억4600만명 중 27%에 해당하는 숫자다.
주요 12개 경합주에서 조기투표 참가자 수가 1800만명에 달했다. 플로리다가 500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노스캐롤라이나가 300만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경합주 가운데 버지니아와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등 7개 중에서는 민주당이, 조지아와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등 3개 주에서는 공화당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플로리다와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주 등에서는 히스패닉 유권자의 투표율이 2008년, 2012년 대선 때보다 높아졌다. 플로리다 주에서 조기투표를 한 히스패닉 유권자는 전체 유권자의 14.1%인 59만6000여명으로 2008년 당시(26만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투표 참여율이 낮았던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투표율 증가가 선거 결과를 바꿀 가능성도 있다.

전체적으로는 민주당 유권자의 투표율이 42%를 기록하며 공화당(36%)을 6%포인트 앞섰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