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일 너마저]"포도 없어요" 이달 출하량, 전년비 29%↓

최종수정 2016.11.07 06:58 기사입력 2016.11.07 06:10

댓글쓰기

포도값, 두 달 연속 오름세
지난달 생산량 감소로 반입량 40%↓

[과일 너마저]"포도 없어요" 이달 출하량, 전년비 29%↓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포도값이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오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간한 11월보에 따르면 이달 캠벨얼리 도매가격은 전년보다 11%가량 높은 1만2500~1만3500원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달 포도 평균 도매가격(가락시장)은 생산량 감소로 반입량이 전년보다 40%가량 적어 높게 형성됐다. 캠벨얼리와 MBA 도매가격은 전년보다 각각 21%, 28% 높은 상품 5kg 상자에 1만4000원이었다.
올해 포도 생산량은 작년보다 16% 감소한 21만8000t으로 추정됐다. 자유무역협정(FTA) 폐업지원으로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7% 감소한데다, 올해 7~8월 기록적인 폭염으로 포도알 비대가 나빠 단수가 10%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출하량도 줄어든다. 이달 이후 포도 출하량은 전년보다 29% 감소할 것으로 KREI는 예측했다. 이는 노지포도 생산량이 감소했고, 일부 착색이 불량한 저품질 포도의 시장격리로 출하 가능한 저장물량이 줄어든 탓이다.

11월에 출하될 포도 당도는 좋지만, 포도알 크기와 탄력이 전년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KREI는 출하량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하나 품질이 좋지 않아 가격 상승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