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네트웍스, 3Q 영업익 390억…"갤노트7 반품 영향으로 감소"

최종수정 2016.11.01 10:23 기사입력 2016.11.01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네트웍스 가 최근 발생한 갤럭시노트7 반품사태 영향으로 3분기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SK네트웍스는 올 3분기 연결기준 39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4.3% 줄었다고 1일 밝혔다. 매출은 4조4489억원으로 12.8% 감소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 반품을 비롯해 글로벌 경기침체 지속, 면세점 특허 상실에 따른 영업종료 등이 실적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갤럭시노트7 사태의 경우 일시적인 요인으로 4분기에는 정상회복될 것으로 봤다. SK네트웍스는 "반품 고객의 상품 교환과 아이폰7 등 신규 단말기 출시효과로 정보통신유통사업은 3분기 실적 감소분을 포함해 4분기에는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성장사업으로 육성 중인 카라이프 사업은 렌터카 운영대수 증가, 수입차 정비 호조를 바탕으로 이익이 늘었다. 상사사업도 중동 거래 확대 등을 통해 수익이 개선됐다.

SK네트웍스는 정보통신유통사업 실적 회복과 함께 렌터카 중심 카라이프 비즈의 성장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상사, 에너지마케팅 등 기간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힘쓰는 동시에, 호텔 등 소비재사업의 고객서비스 향상을 통해 경영성과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가 카라이프 사업과 함께 새로운 성장축으로 키우기 위해 추진 중인 동양매직 인수 일정이 이달말 종료된다. SK네트웍스는 "워커힐면세점이 잃었던 시내면세점 특허를 연말 되찾게 되면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성장궤도에 오를 전망"이라고 밝혔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동양매직 인수를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도를 높이는 동시에 고속성장 중인 렌터카 사업이 내년 초 운영대수 7만대를 돌파하고 추가적인 성장기회까지 모색하는 등 SK네트웍스의 기업가치를 혁신적으로 제고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