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제작진, 전원책 영상 통화서 "단두대 소환해야 한다" 예고

최종수정 2016.10.27 20:12 기사입력 2016.10.27 20:12

댓글쓰기

사진=JTBC

사진=JTB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JTBC ‘썰전’이 27일 새벽 ‘최순실 게이트’ 관련 이슈를 긴급 녹화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갑작스런 녹화인만큼 다음주에 좀 더 본격적으로 이 주제에 대해 다룰 것을 예고했다.

27일 ‘썰전’ 제작진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김구라가 최순실 사건에 대해 녹화를 진행했지만 유시민 작가가 집필 차 해외에 머물고 있던 관계로 김구라, 유시민 작가, 전원책 변호사가 한 자리에 모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유시민과 전원책의 의견은 영상 통화를 통해 받았으며 이 밖에도 이재명 시장, 이철희 의원, 김성태 의원, 구상찬 전 의원, 이준석 대표 등 5명의 정계 인사들과 전화 연결을 통해 여당과 야당 그리고 국회 상황 등을 들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영상 통화에서 전원책은 “단두대를 소환해야 한다”며 거세게 비판했고 유시민은 “대통령이 큰 결심을 해야 하는 순간이 왔다”고 말했다.

한편 JTBC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50분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