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27일 방송 앞두고 긴급 녹화…‘최순실 게이트’ 다룬다

최종수정 2016.10.27 14:07 기사입력 2016.10.27 14:07

댓글쓰기

사진=JTBC

사진=JTB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썰전'에서 최순실 게이트가 다뤄진다.

27일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JTBC '썰전' 측은 이날 오전 '최순실 게이트' 관련 이슈를 다루기 위해 추가 녹화를 진행했다.
다만 이날 녹화는 김구라의 단독 진행으로 꾸며졌다.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해외 체류 중인 관계로 영상 통화를 통해 녹화에 참여했다. 김구라는 유시민, 전원책을 비롯해 다양한 정계 인사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는 후문이다.

같은 방송사인 JTBC '뉴스룸'이 최순실 관련 보도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썰전' 역시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것으로 예상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