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주다목적댐 준공…"낙동강 수질개선·홍수피해 예방 기대"

최종수정 2016.10.24 11:00 기사입력 2016.10.24 11:00

댓글쓰기

연간 2억㎥ 물 확보·3300가구 사용 전력 생산 가능
국내 첫 모래보존대책 도입
25일 준공식 개최


영주다목적댐.

영주다목적댐.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북 영주시 평은면 일대에서 '영주다목적댐' 준공식을 25일 연다고 밝혔다.
영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개선을 위한 하천유지용수 확보와 이상기후에 대비한 홍수피해 경감 및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해 지난 2009년 착공했다. 높이 55.5m, 길이 400m의 복합댐으로 총사업비 1조1030억원이 투입됐다.

국토부는 영주댐 준공으로 연간 2억㎥의 맑은 물 확보와 이 중 1억8000㎥을 하천유지 및 환경개선용수로 공급함으로써 낙동강 수질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영주댐을 통해 영주·상주시 등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한 생·공용수 1000만㎥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7500만㎥ 규모의 홍수조절을 통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는 한편 수력발전을 통해 연간 3288세대(4인가구 기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인 15.78GWh를 생산할 수 있다.
영주댐은 모래가 많은 내성천 하천특성을 고려, 댐 건설로 인한 모래영향 최소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모래보존대책이 도입됐다. 댐 내에는 모래를 흘려보내는 배사문을 설치해 저수지에 퇴적되는 모래를 하류로 방류할 수 있도록 했다. 상류 13㎞ 지점에는 유사조절지를 설치해 상류에서 유입되는 모래를 모아서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영주댐 주변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연계해 저수지 주변에는 국내 최장(길이 51㎞) 순환도로도 만들었다. 또 수몰민 재정착을 위해 수변공간을 활용한 이주단지(3개소·66가구)를 조성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