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추행이 나이탓?…박범신 작가 사과글 논란 일자 삭제

최종수정 2016.10.22 13:41 기사입력 2016.10.22 13:41

댓글쓰기

문단 내 성추행 잇따라 터지면서 파문

박범신 소설가

박범신 소설가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소설가 박범신(70) 씨가 최근 성추행 논란에 대해 트위터에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나이 든 내 죄"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에 여론의 비난이 일자 삭제했다.

앞서 박범신 작가는 전직 출판 편집자라고 밝힌 A씨가 21일 트위터에 자신이 출판사 편집자, 방송작가 등을 추행 및 희롱했다고 적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방송작가와 팬들과 가진 술자리에서 박 작가가 옆자리에 앉은 여성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으며 여성들을 '어린 은교', '늙은 은교'로 지칭했다고 밝혔다. '은교'는 박 작가가 2010년 출간한 소설이다.

이 같은 내용이 퍼지며 파문이 일자 박 작가는 이날 저녁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썼고 사랑하고' 살았어요.. 오래 살아남은 것이 오욕~ 죄일지도.. 누군가 맘 상처 받았다면 나이 든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며 사과문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이후 다시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썼고 사랑하고 살았어요. 나로 인해. 누군가 맘 상처 받았다면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고 글을 수정했다. '나이 든 내 죄'라며 성추행을 나이 탓으로 돌리고 있다는 비난이 일자 이 부분을 삭제했다.

하지만 여론은 차갑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박범신 작가보다 독자가 상처를 더 많이 받았을 것", "스타 작가가 자신의 힘을 가지고 출판사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것이 문제", "나이 탓으로 돌리지 마라" 등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박 작가는 현재 해당 포스트를 삭제한 상태다.

박범신 작가 뿐만 아니라 최근 문단 내의 성추행 문제가 연이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앞서 박진성(38) 시인 역시 구설수에 올랐다. 자신이 성희롱 당했다고 주장하는 B씨는 박진성 시인과 시를 배우기 위해 연락을 주고받던 중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라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들었다고 19일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여기에 다른 피해자들의 폭로도 이어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재작년 박시인의 시집 '식물의 밤'을 낸 문학과지성사는 "피해자 분들의 고통을 가슴 아파하며 참담한 마음으로 유감을 표명한다. 사실을 조속히 조사하고 확인해 사회적 정의와 윤리에 어긋나지 않는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