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대문구 협동조합형 청년주택 ‘二瓦一家’ 집들이

최종수정 2016.10.21 15:27 기사입력 2016.10.21 15:27

댓글쓰기

22일 오후 5시30분 북가좌2동에 위치한 청년주택 2개 동에서 무주택 청년 1인 가구 28명 입주 축하하는 입주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22일 오후 5시30분 북가좌2동에 위치한 청년주택 2개 동(증가로28길 11)에서 무주택 청년 1인 가구 28명의 입주를 축하하는 입주식을 개최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과 구의원, 서울주택도시공사 관계자, 주민 등 50여 명이 참여해 청년주택 시설투어와 현판 제막식 등을 진행한다.
올해 5월 최초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약 5개월간 입주설명회,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수차례 교육과 멘토링, 면접, 협동조합 창립 준비 등의 과정을 거쳐 이번 입주식을 갖게 됐다.

북가좌동 청년주택 사업은 서대문구와 서울시, 서울주택도시공사가 2015년도부터 함께 추진했다.

서울시 자치구 최초의 맞춤형 임대주택으로 지상 5층 건물 2개 동에 총 28호(1동 12호, 2동 16호) 규모를 갖추고 있다.
서대문구 청년임대주택 '이와일가'

서대문구 청년임대주택 '이와일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입주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주택협동조합을 결성해 주택을 유지 관리하고 공동체 생활을 하며 살아가는 임대주택이다.
‘이와일가(두지붕한가족)’이라는 청년주택 명칭도 협동조합 조합원들이 공모와 투표를 통해 스스로 결정했다.

북가좌동 청년주택은 입주 청년들의 관리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차장 일부를 인근 주민에게 개방하고 수익금을 공동 관리비로 충당한다.

또 이를 시작으로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지역공동체 활성화 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서대문구는 이번 북가좌동 청년주택을 시작으로 ‘청년이 떠나지 않는 서대문구, 머물고 싶은 서대문구’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청년을 위한 임대주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북가좌동 청년주택은 서울시 거주 무주택 저소득 청년 1인 가구의 주거비 부담을 덜고, 공동체 생활을 통해 보다 나은 주거환경을 제공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