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레이스 "중국서 자유곡면 터치 수주 활발"

최종수정 2016.10.14 10:17 기사입력 2016.10.14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자유곡면터치(FCT) 개발업체 트레이스가 양산 개시를 앞두고 중국 스마트 기기 업체들의 수주가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트레이스 측은 "최근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가상현실 하드웨어 출시에 혈안으로 치쿠에 이어 상위권 중국 업체들과 디자인 및 수주협상으로 가동 물량은 크게 증대될 전망"이라며 "현재 원재료 업체들과는 FCT모듈 단위로 월 160만개 수준으로 1년 이내에 모든 서플라이 체인이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FCT모듈에 대한 게임기, 리모콘, 마우스 등으로의 요청이 많지만 현재 중국 스마트 기기사들의 제품 수급에 일단 집중한 뒤 검토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트레이스는 최근 대량 생산을 위한 수율을 맞출 수 있는 일체형 주입압출 공법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원자재 구입 등에 들어가 해외 외주 업체들이 라인가동에 들어간 상태다.

트레이스 관계자는 "가상현실 하드웨어사들의 콘트롤러용 FCT모듈이 주 생산처이기 때문에 대량생산과 고수익이 가능하다"며 "일반 콘트롤러 한대에는 FCT모듈이 보통 적게는 2개지만 조이스틱형태는 최대 6개까지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