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LG상사, 3Q 실적 일시적 부진…목표가 ↓"

최종수정 2016.10.13 09:32 기사입력 2016.10.13 07: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13일 LX인터내셔널 에 대해 3분기 실적이 일시적으로 부진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종전 5만원에서 4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LG상사는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한 3조2943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35.8% 증가한 406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2분기 인식됐던 설계, 조달, 시공 일괄처리(EPC) 수익 인식이 4분기로 미뤄지면서 영업익이 전분기 대비 28%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물류와 원자재 부문에서 마진이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류 연구원은 "물류부문은 한진해운 운항 차질에 따른 선박 공급 부족, 그에 따른 해운 운임 상승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원자재 부문에서도 석탄 가격 상승이 광산 마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지만 실질적인 판가에는 전가되지 못하면서 무역 판매 마진이 악화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2016년과 2017년 영업이익 전망치도 각각 5.8%, 4% 하향조정했다.
다만 현재 주가가 6월 고점 대비 17.5% 하락했고 3분기 실적 부진에 일시적인 요인도 있는 만큼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9.9배 수준인 현 주가는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신규 프로젝트인 GTL 사업의 본계약이 체결되면 300억~400억 추가 이익 계상을 기대할 수 있고 LG그룹 계열 물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장기 성장성도 재확인할 수 있다"며 "석탄 가격 상승과 유가 상승도 본격적인 실적 개선과 손실 축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