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改憲, 지금은 늦었다…차기 대통령 임기초 바람직"

최종수정 2016.10.11 09:10 기사입력 2016.10.11 09:10

댓글쓰기

박지원 "改憲, 지금은 늦었다…차기 대통령 임기초 바람직"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여권 일각에서 개헌론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차기 대통령 임기 초에 개헌을 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만, 지금은 물리적으로 늦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집권연장을 위해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선 여권발 개헌론에 대해 "국회의 백년대계를 보고 (논의)해야 한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자다가 봉창 때리듯 느닷없이 개헌을 반대하다가 독일식 연정을 모델로 개헌을 주장했는데, 청와대에서는 개헌이 안된다고 한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정략적 정치플레이에 야당이 놀아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저는 분명한 개헌찬성론자고, 20대 국회의원 중 200명이 넘는 의원들도 개헌을 찬성하고 있지만, 문제는 지금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개헌을 찬성해 국회로 던져준다고 해도 이원집정제, 내각제, 감사원 소속, 인권문제 등 디테일한 문제들이 합의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개헌 방식에 대해 "국회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 내외부 인사들과 토론을 해 대통령 후보들에게 받아들이도록 해서 차기 대통령 임기초에 개헌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