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케치북' 예능감 폭발한 인피니트, 각자 맡은 담당 공개 눈길

최종수정 2016.10.08 13:19 기사입력 2016.10.08 13:19

댓글쓰기

인피니트.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쳐

인피니트.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스케치북' 인피니트가 컴백 무대를 가졌다.

7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1년 2개월 만에 돌아온 인피니트가 출연해 엄청난 예능감을 과시했다.
동우는 “방송이 고팠다”며 “잠자는 시간 말고는 방송을 하고 싶다”고 열의를 불태웠다. 또한 라디오 DJ가 되고 싶다며 즉석에서 “즐기면서 주무세요”라는 끝인사를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얼마 전 god의 손호영과 함께 출연했던 우현은 “그 후 손호영 선배님이 나 말고 다른 아이돌과 함께 노래를 하시는데 질투가 났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함께 무대를 꾸미고픈 가수를 밝혔다. 성종은 “음악을 듣고 많은 위로를 받았다”며 최근 컴백한 가수 박효신을 꼽았다. 호야는 “비주얼을 중요시한다”며 “비주얼 가수 유희열 선배님과 함께 해보고 싶다”고 말해 유희열을 기쁘게 했다.
데뷔 7년차인 인피니트는 오랜 시간 함께 활동하며 멤버마다 전문 파트가 생겼다고 밝혔다. 우현은 아련함, 동우는 센 파트, 성열은 쉬어가는 파트, 호야는 추임새를 맡고 있다고 밝히자 성규는 "난 이 모든 것을 다 맡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날 인피니트는 신곡 ‘태풍’을 공개하며 역대 최고 난이도의 칼군무를 선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