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태풍 피해' 울산에 복구비용 50억 전달

최종수정 2016.10.07 15:42 기사입력 2016.10.07 1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이노베이션 은 7일 SK그룹을 대표해 울산광역시에 태풍 '차바' 피해복구 성금으로 50억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울산에서 국내 최대 정유·화학공장을 운영하는 대표 향토기업으로서 수재민들이 하루 빨리 역경을 딛고 일어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1962년 울산에서 대한민국 최초의 정유·화학기업인 대한석유공사로 첫 발을 뗀 뒤 반 세기 넘게 울산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왔다.
SK이노베이션은 이와 별도로 이달 중 독거노인 등 지역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2억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울산지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올 초에도 울산지역 불우이웃을 위한 행복나눔 성금 총 6억5000만원을 기부했으며 2006년에는 총 1020억원을 투자해 조성한 울산대공원을 울산시에 무상으로 기부채납하기도 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