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원 쾌척(종합)

최종수정 2016.10.10 07:51 기사입력 2016.10.07 12:09

댓글쓰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 태풍 '차바' 피해 지역 복구 위해 울산시에 50억원 기탁
- 기본 생필품 제공 및 세탁 구호 차량 활용해 태풍피해가정 지원
- 현대차 울산공장도 침수 등 피해…이날부터 재가동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7일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50억원의 수해복구 성금을 기탁하고, 세탁구호차량 및 생필품 지원 등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윤갑한 현대차 사장, 장광수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기현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전달된 성금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을 위해 사용된다.
현대차그룹은 성금 기탁과 함께 피해지역에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3대를 투입해 주민들의 생활터전이 보다 빨리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7t 트럭을 개조한 '도시형 세탁구호차량'은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 및 발전기 1대로 이뤄져 하루 평균 1000㎏ 규모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세탁구호차량을 활용한 이재민 지원은 현대차그룹의 독특한 사회공헌활동으로 꼽히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피해 지역에 생수,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며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재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달 31일까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돕기 위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해 특별점검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7일 울산시청에서 (좌측부터) 현대자동차 윤갑한 사장, 장광수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기현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식을 개최하고 있다.

7일 울산시청에서 (좌측부터) 현대자동차 윤갑한 사장, 장광수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기현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식을 개최하고 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태풍이 닥친 지난 5일 1, 2공장이 멈췄다가 1공장은 정상화됐다. 2공장은 5, 6일 이틀간 조업이 중단돼 1000여대 이상의 생산차질을 빚었다가 이날 재가동됐다. 울산공장 출고센터에서도 출고를 앞둔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겨 고객에게 인도하지 못했다. 현대차는 이들 차량은 판매하지 않고 전량 연구용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성금 기탁, 세탁 지원, 피해 차량 무상점검 등의 활동이 이번 태풍 '차바'로 인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아픔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11년과 2012년 집중호우를 비롯해 2012년 태풍 '볼라벤', '덴빈', 2007년 태풍 '나리', 2006년 태풍 '에위니아', 2003년 태풍 '매미', 2002년 태풍 '루사' 등 국내에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피해 주민의 복구를 지원해왔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