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휴대폰 다단계 정리한다…권영수 국감 증인서 빠져

최종수정 2016.10.08 06:00 기사입력 2016.10.08 06:00

댓글쓰기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LGU+ 다단계 영업
방통위, 공정위 제재에도 지속했지만
국감에서 권영수 대표 증인 채택에
결국 두 손 들어…증인에서 제외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다단계 영업을 정리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오는 11일 열리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휴대폰 다단계 영업을 정리할 계획을 발표한다.

당초 정무위 의원들은 국감에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를 직접 증인으로 불러 LG유플러스 휴대폰 다단계 영업에 대한 집중 질의를 할 계획이었다.

권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한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LG유플러스 측에서 휴대폰 다단계 영업을 중단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이에 따라 담당 본부장이 국감에 출석해 향후 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소비자단체 및 다단계 피해자들은 LG유플러스가 불법적인 다단계 영업을 통해 고가 요금제 가입을 강요하고, 수백만원을 벌 수 있다고 허위·과장광고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LG유플러스 다단계 대리점 IFCI는 'G프로2', 'G3' 등 LG전자의 구형 스마트폰을 집중적으로 판매, 지난해 매출 2031억1470만원(부가가치세 포함)과 당기 순이익 276억9430만원을 벌었다.

김영주 의원은 이 같은 IFCI의 영업 행태를 두고 LG전자와 LG유플러스 간 부당지원 등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를 해야한다는 입장이었다.

LG유플러스가 다단계 영업을 정리하기로 하면서 11일 정무위 국감에는 권영수 대표이사 대신 황현식 LG유플러스 PS본부장이 출석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번 결정은 대표이사가 직접 국감장에 참석하는 압박 속에 결국 두 손을 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와 올해 초 공정거래위원회는 각각 LG유플러스의 다단계 영업에 대해 제재를 했지만, LG유플러스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다단계 영업을 지속해왔다.

지난달 23일 권영수 부회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다단계 판매가)구조상 상위가 대부분의 수익을 가져가는 문제라는 올바른 지적도 있는 만큼 다단계 문제를 개선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면서도 "하지만 논란에 밀려 그만 두지는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6일 열린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이어 오는 11일 정무위 국감에서까지 LG유플러스 휴대폰 다단계 문제가 집중 거론되면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특히 미방위 국감에서는 다단계의 영업방식이 주요 문제로 거론되면서 영업 담당자가 출석하는 것으로 합의가 됐지만, 정무위 국감에서는 LG전자 등 그룹까지 문제가 확대될 수 있어 권 대표가 직접 출석해야하는 상황이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국감장에서 구체적인 사안을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