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출 7조' 마사회…사회공헌기부는 '모르쇠'

최종수정 2016.09.21 07:07 기사입력 2016.09.21 07:07

댓글쓰기

현명관 마사회 회장

현명관 마사회 회장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연간 7조원대 매출을 올리는 한국마사회가 사회공헌을 위해 내놓은 기부금은 매출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마사회 기부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마사회 매출액은 7조7822억원이었다.
그러나 마사회가 기부금으로 지출한 금액은 156억원으로,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0.2%에 불과했다.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은 2011년 0.3%에서 이듬해 0.2%대로 줄어든 이후 지난 4년간 변화가 거의 없었다.

마사회와 비슷한 성격의 공기업인 강원랜드와 그랜드레저코리아(GLK)의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각각 0.8%, 2%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라는 지적이다.
기부금 총액은 오히려 해를 거듭할수록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204억원에서 지난해 156억원으로, 23%나 급감했다.

박 의원은 마사회가 지정기부금을 집행하는 과정에서도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지정기부금은 사회복지법인, 문화예술단체, 환경보호운동단체, 종교단체 등 사회복지, 문화, 예술, 종교 등 공익성을 고려해 지정한 단체에 기부한 것이다.

마사회의 경우 내외부위원으로 구성된 기부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기부금을 집행하도록 돼 규정돼 있지만 지난해 집행된 지정기부금 33억원가량에 대한 심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정기부금 단체가 아닌 곳에 집행한 액수도 7000만원을 웃돈다.

박 의원은 "마사회가 지난 2014~2015년 국정감사에서 사회공헌 사업을 확대하라는 지적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기부금 액수가 오히려 줄어든 것은 큰 문제"라며 "사행산업을 운영하는 기관의 특성상 마사회는 사회공헌을 통한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