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SPAF 개막작 ‘두 코리아의 통일’ 내달 2일까지 공연

최종수정 2016.09.18 14:35 기사입력 2016.09.18 14:35

댓글쓰기

2016 SPAF 개막작 연극 '두 코리아의 통일' 메인 포스터

2016 SPAF 개막작 연극 '두 코리아의 통일' 메인 포스터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올해 3월 공연되어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연극 ‘두 코리아의 통일’(부제: 사랑으로는 충분치 않아)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재)예술경영지원센터가 공동 주최하는 제 16회 서울국제공연예술제(이하 SPAF) 개막작으로 돌아온다.

매년 한국에 불어권 희곡을 번역, 소개하는 극단 프랑코포니의 2016년 작품으로 국내관객에게 처음 소개됐던 연극 두 코리아의 통일은 프랑스의 극작가 겸 연출가 조엘 폼므라의 작품이다. 봄에 이어 가을에 다시 만나는 두 코리아의 통일은 초연 당시 볼 수 없었던 에피소드들이 다시 등장해 또 한 번 감동을 선사한다.

2013년 프랑스에서 초연한 두 코리아의 통일은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거나 정치적인 이슈를 이야기하는 연극이 아니다. 남북 분단 상황의 한국을 메타포로 해 사람 사이의 사랑과 그 관계에 대한 문제를 폼므라의 연극적 언어로 풀어낸 작품이다.

두 코리아의 통일은 여섯 명의 배우가 등장, 스무 개의 에피소드를 보여준다. ‘사랑으로는 충분치 않아’ ‘결혼’ ‘이혼’ ‘가치 1,2,3’ 등 각 에피소드에서는 사랑과 사랑의 관계에 대해서 다양한 등장인물과 사건을 통해 이야기한다. 폼므라는 사랑하고 사랑받는 존재 사이의 끊임없는 전개를 유머와 풍자를 통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질문을 던진다.

두 코리아의 통일은 2013년 프랑스에서 보마르쉐 상, 피가로지가 선정한 최고작가상, 떼아트르 퓌브릭상, 프랑스 평론가협회 프랑스어 창작 대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아 유럽각지에서 공연됐다. 초연의 제작진과 함께 배우 박현미, 전중용, 성여진, 정나진, 김시영, 박경구 등이 다시 모여 함께 한다.
2016년 SPAF 국내 개막작 두 코리아의 통일은 오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