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리텔' 성소 이번엔 서핑 도전, 미친 미모에 시청자들 시선 강탈

최종수정 2016.09.18 13:25 기사입력 2016.09.18 11:08

댓글쓰기

성소 모르모트PD.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캡쳐

성소 모르모트PD.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마리텔' 성소가 서핑 보드 타기에 도전했다.

17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가수 정재형의 지도하에 우주소녀 성소와 모르모트PD가 서핑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소는 특유의 유연성과 균형감각으로 단번에 보드에 올라 정재형에게 아낌없는 칭찬을 받은 반면 모르모트PD는 “평소에 운동 안 하죠?”라고 지적받았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정재형은 "자외선을 조심해야 한다"며 직접 컬러 선크림을 준비했고 이를 바르기 위해 카메라 액정 앞으로 다가온 성소의 모습에 채팅창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어 서핑 보드에 오르는 동작인 '테이크 오프'에 도전한 성소는 첫 번째 시도에서 파도에 휩쓸려 보는 사람을 안타깝게 했다. 이어진 시도에서도 파도에 겁을 먹었는지 계속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모르모트PD는 도전 마지막에 무릎을 떼고 몸을 일으키는 데 성공하며 포기하지 않는 노력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성소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뭔가 에너지를 다시 일으키게 생김" "성소 너무 예쁘다" "성소 여기서도 1등했으며 진짜 대박이었을 듯" "성소 말투 너무 귀엽다" 등 성소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표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