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리텔' 시인 변신 김구라 셀프 칭찬 시 "겨드랑이에 땀띠날 정도로 다작한다"

최종수정 2016.09.18 00:33 기사입력 2016.09.18 00:33

댓글쓰기

마이 리틀 텔레비전.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제공

마이 리틀 텔레비전.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마리텔' 김구라가 시인으로 변신했다.

17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김구라, 솔비, 조영구가 ‘만약’이라는 가정을 넣어 직접 시를 쓰는 장면이 공개됐다.

먼저 조영구는 ‘김구라를 만나지 않았더라면’이란 주제로 시를 낭송했다. 조영구는 "교양방송에서는 자신이 아무 도움 없이 혼자 진행할 수 있는데 예능에서는 김구라 없이는 방송이 힘들다"며 '김구라 찬양시'를 발표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솔비는 김구라의 잦은 지적에 분노하며 "밟고 싶다”고 소리쳐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구라는 "겨드랑이에 땀띠가 생길 정도로 프로그램을 다작하며 고생한다"며 자신의 눈물어린 애환을 고백하는 등 셀프 칭찬 시를 발표해 빈축을 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