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사하셨어요' 아부다비 감동 전한 2PM 닉쿤X우영

최종수정 2016.09.18 10:11 기사입력 2016.09.18 10:11

댓글쓰기

닉쿤 우영. 사진=SBS '식사하셨어요' 방송 캡쳐

닉쿤 우영. 사진=SBS '식사하셨어요'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식사하셨어요' 2PM 닉쿤과 우영이 아부다비를 찾아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18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서는 추석특집으로 그룹 2PM 멤버 닉쿤과 우영이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를 찾아 현지 건설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인 근로자들을 위해 식사를 마련했다.

방랑식객 임지호는 한국 근로자 네 명을 위해 2시간 동안 16가지의 음식을 만들어 한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우영, 닉쿤, 김수로는 정성껏 송편을 만들었다. 무엇보다 제작진이 준비한 깜짝 선물인 가족과의 만남이 한국인 근로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며 큰 감동을 안겼다.

우영과 닉쿤은 진심으로 이들의 상황을 이해하고 격려를 보냈다. 닉쿤은 "저도 12살 때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살아서 그 마음을 잘 안 다. 외로울 수 있고 슬플 수 있지만 조금만 더 힘내달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오히려 '식사하셨어요'를 통해 많은 것을 느꼈다며 고마운 마음을 고백했다.

또한 데뷔 10년차 아이돌 그룹으로서 우영은 "순위를 떠나서 당당하게 하자는 마음을 가지게 됐다. 10년이라는 시간을 부드럽게 맞이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 "방송 보는 내내 넘 사랑스럽고 귀여워서 많이 힐링했네요" 등 두 사람의 모습을 흐뭇해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