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식사하셨어요' 배종옥, 노희경 작가에 목졸린 사연

최종수정 2016.09.04 10:34 기사입력 2016.09.04 10:34

댓글쓰기

배종옥. 사진=SBS '식사하셨어요?' 방송 캡쳐

배종옥. 사진=SBS '식사하셨어요?'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식사하셨어요‘ 멋진 언니 배종옥이 노희경 작가와의 인연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배우 배종옥이 출연해 털털하고 솔직한 모습을 그대로 공개했다.
그동안 노희경 작가의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그의 페르소나로 불리는 배종옥은 노 작가의 최근작 tvN '디어 마이 프렌즈'에 대해서 얘기했다.

김수로가 "왜 나를 안 불렀는지 섭섭하진 않았느냐"고 묻자 "보니까 내가 할 역할이 없더라. 그래서 나한테 연락이 없었구나 싶었다"며 "섭섭하진 않았다 워낙 친하다"고 답했다.

이어 노 작가의 작품을 통해 여러 가지 캐릭터를 만났고 덕분에 연기 공부를 많이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노희경 작가 안 무섭다. 예전에는 욱하고 화도 많이 냈다. 배우가 연기 못하면 어휴. 예전 같으면 데려다 물고 목을 조르고 그랬다"라고 과거 에피소드를 깜짝 공개했다.

한편 이날 김수로는 "배종옥 선배는 무서운 선배 1위였다"고 고백해 배종옥을 당황케 했다. 배종옥은 "내가 낯을 가리고 모르는 사람과 친숙해지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술자리 마시고 그 다음 날 확 친해지지 않나. 나는 그게 쉽지 않다"라고 변명하듯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