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소형 컴프레서 특허 논란에 '무효 소송' 제기

최종수정 2016.09.18 10:17 기사입력 2016.09.18 10:17

댓글쓰기

-독일 세콥사와 소형 컴프레서 특허 분쟁…"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술"

▲LG전자 소형 컴프레서. (제공=LG전자)

▲LG전자 소형 컴프레서. (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전자 가 독일 세콥사가 제기했던 소형 컴프레서 판매 중지·손해배상 요구에 특허 무효소송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LG전자는 이탈리아 토리노법원에 세콥사의 소형 컴프레서 유럽 특허 2건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했다고 18일 밝혔다. 소형 컴프레서는 소형 냉장고·정수기 등에 들어가는 핵심 부품이다.

소형 컴프레서 전문 생산 업체인 세콥은 지난 7월 LG전자에 소형 컴프레서 생산· 판매 중지,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LG전자가 세콥사가 보유한 특허 2건을 침해했다는 이유에서다. 해당 특허는 소형 컴프레서와 냉매 배관을 고정시키기 위한 압축관 연결 구조·소형 컴프레서의 소음을 줄여주는 토출 머플러 구조에 대한 특허다.

LG전자는 해당 기술이 업계에서 일반적으로 쓰이는 기술이라는 점과 LG전자의 기술력을 근거로 특허 무효 소송을 진행해나간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미국 특허청(USPTO)이 2012년에 이어 올해도 해당 기술에 대한 세콥의 특허 등록을 거절했을 정도로 이들 특허는 업계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술"이라며 "향후 소송에서도 이러한 점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소송에서 자체 기술력도 강조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컴프레서 관련 특허를 국내 2700여건, 미국 526건, 유럽 지역 121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글로벌 마켓' 전시회에 참가해 생활가전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소개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컴프레서 생산량 중 40% 이상을 외부 업체에 판매했다.

김광호 LG전자 C&M사업부장 상무는 "지적재산권을 존중하는 기업으로서 정당한 권리 보호를 위해 경쟁사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