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돌 요리왕' 김소희 셰프, 강남 혹평 "쓰레기통 없어요? 냄새난다"

최종수정 2016.09.15 00:19 기사입력 2016.09.15 00:19

댓글쓰기

사진=MBC '아이돌 요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아이돌 요리왕'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아이돌 요리왕' 김소희 셰프가 강남의 요리를 맛보고 혹평을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 특집 '아이돌 요리왕' 본선에서 강남과 딘딘이 각각 김치 탕수육과 오돌뼈 빠네 요리를 선보였다.
김 셰프는 앞에 선 두 사람에게 "메인 요리가 뭐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오돌뼈 빠네"라고 답했다.

김 셰프는 김치 탕수육을 한 입 맛보더니 "쓰레기통 없어요?"라고 말하며 음식을 뱉었고 "고기는 뻑뻑하고 김치에선 냄새난다. 튀김은 너무 튀겨서 틀니가 빠질 것 같다"고 혹평했다.

이연복 셰프와 홍석천은 딘딘의 음식을 맛보고 "오돌뼈 소스가 의외로 맛있다"고 칭찬했고 김 셰프는 "강남씨 딘딘씨 업고 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