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역대 최강 진도…후유증 호소·피해 사례 속출

최종수정 2016.09.13 06:28 기사입력 2016.09.12 22:04

댓글쓰기

진도 5.1 이어 5.8 지진 발생…어지럼증 호소

경주 지진 피해 사례(제공=트위터)

경주 지진 피해 사례(제공=트위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 최강 지진으로 각종 피해 사례와 이로 인한 후유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8시32분 54초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역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앞서 오후 7시44분에는 5.1 규모의 지진이 있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여러 피해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 트위터의 한 사용자의 게시글에는 경주시에 위치한 옷 가게의 전면 유리가 깨어진 사진이 올라왔다.

바닥에 떨어진 물건들(제공=인스타그램)

바닥에 떨어진 물건들(제공=인스타그램)


또 경주에 산다고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생활용품이 바닥에 떨어진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경주와 가까운 대구와 부산 등에서도 지진으로 인해 일부 시민들이 피해를 겪었다. 수성구에 사는 김모씨(여·53)는 "갑작스러운 흔들림이 30여초동안 지속되면서 진동이 멈춘 후에도 어지러워 몇 분간 일어나지 못 했다"면서 "지금도 흔들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경주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서도 진도 2의 지진이 감지됐다. 과천에 사는 박모(30·여)씨는 "지진이라는 것을 인지할 정도로 크게 진동을 느꼈다"고 전했다. 수원에 사는 손모(30)씨는 "고층 건물에서 동료들과 야근을 하고 있었는데 지진이 느껴지니까 너무 놀라서 일부는 소리를 지르고 몇몇 사람은 계단으로 대피하는 등 혼란이 일었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