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집단지성 이용해 더 똑똑해진다

최종수정 2016.08.31 08:33 기사입력 2016.08.31 08:33

댓글쓰기

모바일 이용자가 직접 번역 데이터 입력
구글, 데이터 활용해 번역·지도 검색 등 개선
2006년에도 이미지 검색 품질 개선 위해
'이미지 레이블러' 게임 내놓기도


구글 '크라우드소스'

구글 '크라우드소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구글이 모바일 이용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해 번역, 구글 지도 등 자사 서비스의 정확도를 높인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29일(현지시간) 구글 플레이에 '크라우드 소스'라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등록했다.

이 앱은 사용자의 지식을 활용해 구글의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사용자는 본인의 언어를 택한 뒤 ▲이미지 텍스트 변환 ▲ 필기 인식 ▲ 번역 ▲ 번역 확인 ▲ 지도 번역 확인 등을 수행한다.
구글이 제시한 이미지 속 텍스트, 필기 등을 그대로 받아쓰고, 외국어 문장을 사용자의 언어로 해석하면 된다. 또 구글 번역 서비스가 처리한 결과가 적절한지 체크하는 내용도 있다. 가령 '고 있다'에 대한 번역 결과에 대해 'ing', 'There he', 'is doing' 세 문장 중 가장 적절한 번역을 택하는 방식이다. 또 지명을 적절하게 번역했는지도 물어본다. '온양온천초등학교'가 'Onyang Hot Springs Elementary School'이 맞는지 대답을 요구한다.

구글은 이를 통해 자사의 구글 지도, 번역, 이미지 해석 등의 기능을 정교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많은 데이터가 확보될수록 더욱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사용자가 직접 자신이 쓰는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것이다.
구글 '크라우드소스'

구글 '크라우드소스'


구글은 지난 2006년에도 이미지 검색 품질을 높이기 위해 이 같은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미지 검색이 가능하려면 이미지에 태그가 달려있어야 한다. 구글 직원이 인터넷에 있는 모든 사진에 직접 태그를 붙일 수 없다는 생각에서 구글은 '이미지 레이블러'라는 게임을 구상했다.

이미지 레이블러는 온라인에서 두 명의 플레이어를 임의로 묶고 모니터에 뜬 사진의 설명을 입력하게 했다. 두 사람이 동일한 단어를 입력하면 점수를 얻는 방식이다. 플레이어가 높은 점수를 얻으려면 다른 사람도 이 사진을 보고 공감대를 형성할 적절한 단어를 생각해야 한다. 수많은 과정이 반복되면서 이미지에 정확한 태그가 붙게 되는 방식이다.

크라우드 소싱은 구글 플레이에서만 다운로드 가능하다. 정보기술(IT)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크라우드 소싱을 이용할 수 없다며 "이유는 구글이 더 잘 알 것"이라고 보도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