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이즈 러너' 한국계 미국인 배우 이기홍, 이미 품절남? 미국 명문대 출신 깜짝

최종수정 2016.08.28 15:30 기사입력 2016.08.28 15:30

댓글쓰기

이기홍. 사진=이기홍 SNS 캡쳐

이기홍. 사진=이기홍 SNS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영화 '메이즈 러너'에 출연한 이기홍이 화제다.

28일 OCN에서 TV최초로 방송 중인 영화 '메이즈러너'에서 민호 역을 맡은 이기홍(미국명 토마스 리)은 한국계 미국인 배우다.

‘메이즈 러너’는 제임스 대시너의 인기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영화 개봉 당시 이기홍은 용감하고 의리있는 팀의 리더 민호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1986년생인 이기홍은 서울 출생으로, 다섯살 때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로 이민을 간 후 일곱살 때 다시 미국 LA로 이민을 갔다.

중학교 때 교회에서 처음으로 연기를 시작한 이기홍은 2001년 미국 드라마 '빅토리어스 시즌1'을 통해 정식 데뷔했다. 이후 영화 '메이즈 러너'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기홍은 아이비리그 명문대인 UC버클리를 졸업한 수재로, 지난해 3월 최하영씨와 결혼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