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김진경, 좀비 성훈에 '바지 내려주세요' 당돌

최종수정 2016.08.28 12:32 기사입력 2016.08.28 12:32

댓글쓰기

김진경 성훈.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김진경 성훈.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아는형님' 김진경이 멤버들은 들었다 놨다 했다.

2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성훈과 모델 김진경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KBS2 ‘우리동네 예체능’으로 강호동과 인연을 맺은 성훈은 “내가 형만큼 위치에 올라가지는 못하겠지만 열심히 해서 언젠가 형 옆에 서겠다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강호동이 “1년 전에 볼 때만 해도 떠내려 갈 줄 알았다”고 말하자, 성훈은 “지금 내가 많이 높은 위치가 아닌데 호동이가 많이 내려왔다”고 응수했다.

김희철이 “지금은 성훈이가 훨씬 잘 됐다. 호동이 형 하는 프로그램 시청률 다 합쳐도 (성훈이 출연했던 ‘아이가 다섯’의) 33%에 미치지 않는다”고 하자 성훈은 “호동아, 이제 밥 사줄게”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성훈이 과거 수영선수였음을 밝히자 멤버들은 '수영하는 좀비' 연기를 주문했다. 성훈은 접영 포즈로 좀비 흉내를 냈지만 부끄러움에 몸서리치며 책상에 고개를 박은 채 한 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함께 상황극을 펼친 김진경은 성훈에 "성훈 씨 주사 맞으셔야 해요. 괜찮으시겠어요?"라며 "그럼 바지 내려주세요"라고 말해 성훈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성훈은"스무살인데 왜 이래?"라며 당황했고 이를 본 민경훈은 "바지 내리고 주사맞는 역 대역 되나요?"라고 나서 웃음을 안겼다.

김진경은 민경훈에게 호감을 표하며 "버즈를 진짜 좋아했는데, 민경훈을 실제로 보니까 많이 늙은 것 같다"며 속상함을 전했다.

한편 김진경의 자신의 철저한 식단 관리법을 공개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김진경은 “나랑 친한 언니들이 자주 하는 말이 ‘너는 뼈도 안 썩을 거야’다”고 털어놓으며 “나는 아침과 저녁은 과일과 채소를 갈아서 스무디처럼 먹는다. 점심만 씹어 먹는 고형식을 먹는다. 현미밥이나 샐러드를 먹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