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귀에 캔디' 이세영, 마지막 통화서 눈물…"개그우먼 아닌 진짜 나로 대화했다"

최종수정 2016.08.26 13:26 기사입력 2016.08.26 13:26

댓글쓰기

'내 귀에 캔디' 이세영 / 사진=tvN방송화면 캡처

'내 귀에 캔디' 이세영 / 사진=tvN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솔직한 나로 누군가와 대화할 수 있었다"

지수의 캔디 '순정이'가 눈물로 마지막 통화를 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에서는 배우 지수와 '순정이'가 마지막 통화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순정이'에게 지수는 "하루지만 내가 어땠느냐"고 묻자 '순정이'는 "뭔가 나랑 많이 비슷하고 공감할 수 있는 게 많아 좋았다"고 답했다. 전화 끊을 시간이 다가오자 '순정이'는 "우리 '안녕'이라고 하지 말고 '또 보자'하면서 끊자"며 비밀통화를 종료 했다.

비밀통화 종료 후 공개 된 지수의 캔디 '순정이'는 개그우먼 이세영이었다.
이세영은 인터뷰에서 "오늘로 끝이니깐"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어떠한 (편견)없이 대화로 (지수와) 통하는 게 있었다"며 "사실 개그우먼이라 늘 어느 곳에서 과장을 하거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통화하면서 솔직한 이세영으로 누군가와 대화할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